Home » Korean, Learning experiences

Thanks to Korean 한국어에 감사하며

Written By: daveski on December 13, 2010 2 Comments

한 2년 전에 이 블로그 FIT에서 UC버클리 일본어 선생님들께 감사의 말씀을 적은 적이 있다. 내가 학부생 일때 그 언어를 철저하게 공부할 수 있게 해주신 선생님들께 적어도 그렇게 써드려야겠다고 생각 했기 때문이다.

About 2 years ago here on FIT I wrote a post thanking my UC Berkeley Japanese teachers. This was the least I could do, I thought, for the teachers who allowed me to study that language so thoroughly as an undergraduate here.

그리고 최근 미국 전역에 걸친 여러 대학의 예산삭감으로 인해 언어 프로그램들이 없어지고 있는 가운데 내가 옛날부터 버클리에서 공부할 때 한국어를 가르쳐주신 분들께도 역시 감사하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

And recently, as budget cuts are causing the elimination of university language programs across the country, I’ve started to feel like it’s time to give thanks to those who have taught me Korean as well. Korean, a language I started studying such a long time ago, again here at Berkeley.

숫자로만 따지면  (불가능한 일이긴 하지만) 일본어의 경우보다 아마도 한국어를 공부하는데 도와주신 선생님들, 친구들, 동료들, 회화교류 때문에 사귀었던 파트너들, 그리고 잘 모르는 분이지만, 지나가면서 한마디 씩 가르쳐주신 분들이 더 많을지도 모르겠다.

If I were just to think in terms of numbers (an impossible task but…) I’d guess that there actually might have been more people—teachers, friends, conversation partners, co-workers, and random people who I didn’t know that well, but who still taught me a word here or there—helping me learn Korean than Japanese.

그런 의미에서 특히 인상이 깊었던 (감사해야할) 한 명을 뽑자면 내가 학부생 때 동아시아 도서관에서 아르바이트하고 있을 때 일어난 일을 생각해본다. 한국 교포 친구가 그 곳에서 같이 일을 했었는데 어느 날  나한테 와서 웃으며 “너같은 미국사람한테는 한국어를 배우는 것이 쉽지 않을텐데…”라고 말한 적이 있다.

And when I think about all those people, one incident comes to mind, when I was working part-time at the East Asian library as an undergrad. There was a Korean-American student who worked there with me, and I remember her approaching me one day with a little smirk and telling me, “You know, Korean isn’t easy for Americans like you to learn”.

처음엔 나를 놀리는 말로 받아들였는데 그 친구가 바로 그 다음 날 한국의 유명한 시를 두 언어로 적어주고 역사를 두 언어로 요약해주고 애쓰고 만들어준 자료를 나한테 준 것을 보고 나는 감동했다. 공부를 열심히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아닌가.

At first, I thought she was teasing me. And maybe she was. But the very next day, she brought a whole collection of learning resources that she had put together by hand: famous Korean poems that she translated into English, a historical outline in both languages, and more. I was moved. What else was there to do but study hard?

이렇게 자기가 언어를 배우는 과정을 돌이켜보면 그 언어를 가르쳐준 사람들이 생각나는 것이 자연스러운 일 이겠지만 이 자리에서 차라리 그 언어자체한테 감사를 해보고 싶다.

When one reflects back on the process of learning a language like this, I guess it’s natural to think about all the people who have been teachers. But here, in this post, I’d like to try saying thanks to the language itself.

한국어에게 감사할 이유가 여러가지 있다. 동그라미와 직선으로 만들어져 신기해 보이던 한글의 모양과 영어의 문법과 달리 사람이 취하는 행동의 대상이 동사 앞에 나온다는 특징에서 보이듯이 한국어의 구조로 표현할 수 있는 현실은 영어로 표현하는 현실과 달라보였다.

There are a lot of reasons for thanking Korean. Hangul, the Korean script that looked to me at first like an odd collection of circles and lines, and the Korean grammar, which puts the objects of people’s actions before the action verbs themselves, are a few of those. To me, the realities that I saw through the structures of Korean looked different than reality as expressed in English.

그리고 문법보다 나한테 세계의 다른 모습을 보여준 한국어의 요소는 어휘인 것 같다. 한국어는 머리 속에서 몸의 한 부위인 배와 아름다운 호수에 탈 수 있는 배와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배를 연결시키면서, 같은 “노을”로 해가 뜨는 것과 지는 것의 비슷함을 보여줬고, 후덥지근한 여름 날씨에 뜨거운 국을 먹고나서 “시원”할 수 있다는 것을 가르쳐줬다.

And I think that, even more than the grammar, the element of Korean that has shown me a different side of the world is the vocabulary. Thanks to Korean, the bae that is a part of our bodies (stomach) and the bae that we can ride upon a beautiful lake (boat) and the bae that we can enjoy eating (pear) are now linked together in my mind; in the word noeul I have seen more strikingly the similarities between the rising sun and the setting sun; in the adjective shiwon hada, I have learned that one feels not hot or miserable but “cool” or “refreshed” after eating boiling hot soup on a steamy summer day.

그런데 이런 것든은 어떻게 보면 단 언어의 이른바 구조요소에 불과하다고 볼 수 있다. 말을 배우는 사람의 입장에 서보면 더 강력하고 크나큰 인상을 받을 수 있는 것은 자기자신이 말로 인해서 변해간다는 현상이라고 본다. 즉 영어의 “world” 한 마디가 한국어로 표현하려면 “세계”나 “세상”, 이떨 때에는 “지구” 혹은 “월드”가 되듯이 우리 자신들도 분열된 것처럼 여러 “말”이 될 수 있다. 그리고 그 뿐만이 아니라 그 말들은 바로 우리가 되는 셈이다.

From a certain vantage point, though, these are all just structural elements of the language. In the end, I think one of the real powers of learning a language is the transformation we experience when, like “the world” (“segye”?  “sesang”? “jigu”? “weoldeu”?), we ourselves are divided among many different words, and they become us.

미국사람인 나는 옛날에 한국사람들이 자기 나라를 가리키는 말, “우리나라”의 “우리”에 속하지 않은 것을 배웠다. 또한 영어로 하는 “엉클”이 되기 훨씬 전에 나는 한국어로 “아져씨”가 된 것 같다. 그 것은 또 한국인 어머니가 아이를 데리고  길거리에서 스칠 때, 내가 마치 한국 땅에 주둔된 미군 3만명의 한 명이 된 것처럼  “미국아저씨”라고 불리는 일이 기억에 생생하다. 나는 어른들이 사는 사회에서는 “백인”이 되었다면 색깔을 현실 그대로 잘 보는 아이들의 눈으로는 “하얀 사람”도 됐다. 그리고 언어교육에 관심이 많은 나는 또 인종과 관련된 그 두 아이덴티티가 미묘하게 “영어원어민”라는 호칭에 숨겨져 있는 것을 피부로 느끼곤 했다.

A long time ago, I learned that I’m not part of the “us” that is reflected in the common word for Korea, “our nation” (uri nara). I learned how to be an “uncle” (ajeosshi) in Korean long before I learned how to be one in English; this identity was often qualified in the words of mothers passing me on the street, pointing out to their children the “American uncle” (miguk ajeosshi)—a reminder of the 30,000 U.S. military “uncles” stationed closeby. I felt the difference between being white as a social identity in the adult world (baegin) and “a white-colored person” (hayan saram) in the world of kids who don’t ‘know’ better, but who see better. And, as I followed my interests in language education, I felt how both racial identities might in fact be implicated in the seemingly neutral descriptor I often became, the yeongeo weoneomin, or “native speaker of English”.

언어를 공부하고 배운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다 그렇겠다. 배워야만 경험할 수 있는 것, 생각할 수 있는 것들이 무수히 있는 것 같다. 나의 제 이 언어인 한국어 덕분에 세계가 달라 보이고 나 자신까지 달라보인다.  아니 그냥 달라 보인다고 단순히 요약하면 안 될 것 같다.  차라리 이렇게 표현하는 것이 나을 것이다: 개인주의의 강이 높이 흐르는 나라에서 태어나 자라온 나는 한국어를 통해 그 강을 벗어나고 땅으로 올라가 나의 사회적인 (여러) 존재를 발견할 수 있었다.

I, like anyone else, must have hundreds of stories of language learning, and who I’ve become, and how the world, or worlds, have come to look different since I started learning. But it’s not enough to just say that things “look different” in such general terms. Maybe it’s better to say it like this: having been born and grown up in a country where the river of individualism runs deep, in learning Korean I was able to escape that river just a little bit, climb up on the land and discover my (many) social existences.

그리고 또 이런 생각이 드는데, 내가 이 글에서 쓴 표현이 너무 딱딱하고 든 예가 좀 더 웃기고 재미있었으면 어땠을까, 라고. 그런데 과거만 생각하고 이 글을 처음부터 다시 적는 것보다 역시 열린 마음을 가지고 나한테 어느 정도 두 언어로 두 세계를 볼 수 있고 앞으로도 재미있는 사례가 많이 있을 거라고 감사하는 것만으로도 좋다. 한국어여, 감사합니다.

Now, as I re-read what I’ve written, I’m struck that a lot of the expressions I’ve used here are pretty stiff, and that my examples could have been more entertaining. But, rather than starting over and trying to rewrite the past, I think it’s better to just give thanks for the fact that, to some degree at least, I can see through these two languages to two different worlds, and that there might be many more entertaining examples to come. Thank you, Korean.

그리고 마지막으로…이 블로그를 쓰는데 틀린 문법이랑 어색한 표현들을 고쳐주신 한국인 친구에게 크게 감사드려요.  And, finally, special thanks to a Korean friend who helped me correct many of my grammar mistakes and awkward expressions in this post.

ThankstoKorean

Tags: , ,

Digg this!Add to del.icio.us!Stumble this!Add to Techorati!Share on Facebook!Seed Newsvine!Reddit!

2 Responses to “Thanks to Korean 한국어에 감사하며”

  1. グレッグ on: 2 February 2011 at 7:04 pm

    デブ、

    お久しぶり!

    グレッグ

  2. daveski on: 4 February 2011 at 11:14 am

    グレッグ、お久しぶり!Long time no see/hear/nothing! Send a shout-out to daveski@berkeley.edu if you get a chance.

Leave a Reply: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Copyright ©2009 Found in Translation,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WordPress| WPElegance2Col theme by Techblissonline.com